Posted on Leave a comment

한국인 최초 하버드 전체 수석

그는 지난 24일 있은 졸업식에서

졸업생 1552명 가운데 2명인

전체 수석(the highest ranking undergraduate)을 했다.


졸업 학점은 4.0 만점에 4.0.

4년 학부 과정을 3년 만에 마쳤다.

진씨는 최우등 졸업생에 선정됐고 경제학과 수석상, 최우수 졸업논문상도 받았다.

진씨는 “수업을 충실히 받은 것이 수석을 한 비결 같다.”고 밝혔다.

하버드대의 수업은 진도가 빨라 한번만 수업에 빠져도 따라 잡기가 힘든 것으로 유명하다.

진씨는 전공인 경제학뿐 아니라 다른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교양생물학 수업에서 쓴 ‘수혈에 의한 변형크로이츠펠트야곱병의 감염 위험과 정책대응’이란 에세이로 교양학부 최고 에세이상인 코난트상을 받았다.

이 에세이는 학부 1학년 교재로 채택됐다.

또 학부생임에도 불구하고 하버드 로스쿨과 케네디 행정대학원 수업도 신청해 4과목 모두 최고 학점을 받았다.


진씨는 서울 대치초등학교 6학년 1학기를 마친 뒤 미국에 건너 와 혼자 유학생활을 했다.

학업 외에도 학교의 각종 스포츠 클럽에 가입해 외로움을 떨쳤다.

그는 “오랜 유학생활을 가능케 한 독립심은 평소 자율과 책임을 강조한 부모님의 교육철학에서 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진씨는 지난 해12월 예일대와 하버드대 로스쿨 합격을 통보받았고 올 9월 예일대에 진학하기로 결정했다.

진씨는 “금융과 국제통상 분야의 국가간 소송에서 한국의 국익을 대변하는 변호사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한국인 최초 하버드 전체 수석